메뉴 건너뛰기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성명/입장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판매연대를 받아들이지 못한 금속노조, 어디로 가려는가

 

전국자동차판매연대노동조합의 금속노조 가입이 또다시 무산된 오늘, 노동조합이 무엇인지 질문한다. ‘노조할 권리’는 모든 노동자의 보편적 권리이며, 단결은 모든 노동자가 권리를 찾기 위한 전제이다. 그런데 금속노조는 판매연대노동자들을 배제함으로써 이익집단이 되었다. 2월 26일, 무려 2년이나 미뤄온 판매연대노조의 가입 승인 안건이 상정된 금속노조 중앙위원회에서는 현대․기아 정규직 판매노동자들의 반대 목소리가 매우 컸다. 지난해 대의원대회와 중앙위원회에서도 판매연대 가입 승인을 무산시킨 정규직 판매노동자들은 이번 중앙위원회에서도 목소리를 높이고 욕설을 하며, 심지어 몸싸움도 마다않고 이 안건을 부결시키려고 했다. 그리고 결국 정족수 미달로 중앙위원회 안건을 처리하지 못하도록 만들었다.

 

정규직들은 대리점 소속인 판매연대 노동자들이 자신의 고객을 빼앗아갔다고 여긴다. 그런데 노동자의 생존권을 빼앗는 것은 대리점 노동자들이 아니라 대리점과 지점으로 나누어 노동자를 경쟁시키는 회사이다. 블랙박스나 내비게이션 등으로 고객을 빼앗아간 판매연대 노동자들 때문에 괴로운 것이 아니라 경쟁을 부추기는 기업의 통제 전략 때문에 힘든 것이다. 기업은 대리점 노동자들의 권리를 빼앗고 바닥을 향한 경쟁을 시킴으로써 정규직 노동자들의 삶도 무너뜨린다. 그러기에 대리점 노동자들의 금속노조 가입을 막는 것은 이런 기업의 통제전략을 더욱 강하게 만들 뿐이다. 그러니 생존권을 빼앗는 경쟁의 굴레에서 벗어나고자 한다면 정규직들도 대리점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함께’ 싸워야 한다.

 

눈앞의 이익만을 좇는 노동자들, 함께 사는 희망을 잃어버린 노조를 지켜보는 것은 참으로 가슴 아픈 일이다. 그러나 판매연대노조와 함께해야 한다고 호소했던 수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들, 집단적으로 노조 가입 승인을 요청했던 금속노조의 지역지부, 그리고 끝까지 자리를 지킨 중앙위원들이 있다는 것도 잊지 않겠다. 그런데 이제는 ‘노동조합이 무엇이어야 하는지’를 물어야 한다. 당장의 이익에만 연연하지 않고, 노동자들의 힘을 믿으며 노동자 전체를 대표한다는 인식으로, 사회 전체를 변화시키겠다는 전망을 세워야 한다. 그런 전망 아래 새롭게 노조운동을 해보자는 이들이 모여야 한다.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도 그 노력에 함께하겠다.

 

2018년 2월 26일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