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투쟁/이슈

  1. 05Jun
    by 철폐연대
    2022/06/05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6] 노동운동과 언론운동의 진정한 콜라보가 필요한 때 / 권순택

  2. 05Jun
    by 철폐연대
    2022/06/05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6] 능력에 따른 공정한 인사평가가 가능한가? / 김승현

  3. 06May
    by 철폐연대
    2022/05/06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5] ‘직업으로서의 작가’라는 건? / 박효미

  4. 06May
    by 철폐연대
    2022/05/06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5] 21년을 외쳤지만 끝나지 않은 싸움, 이동권 투쟁 / 김도현

  5. 06May
    by 철폐연대
    2022/05/06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5] 오민규 플랫폼노동희망찾기 활동가·노동문제연구소 해방 연구실장

  6. 06May
    by 철폐연대
    2022/05/06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5] 산재 전속성과 배달노동자 / 박정훈

  7. 04May
    by 철폐연대
    2022/05/04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5] 드라마 제작 현장의 비정규직, 방송스태프 노동자들의 투쟁 / 김기영

  8. 04May
    by 철폐연대
    2022/05/04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5] 문화예술인들이 안정적으로 공연할 수 있는 세상을 기대하며 / 민영기

  9. 04May
    by 철폐연대
    2022/05/04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5] 근로기준법상 개별 근로자의 근로시간제도에 관한 결정권을 가진 근로자대표제도의 문제점 / 최은실

  10. 05Apr
    by 철폐연대
    2022/04/05 by 철폐연대

    [질라라비/202204] “전교조는 보잘것없는 사람을 훌륭하게 만들어 준 것 같아요!” / 이민숙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 Next
/ 49
위로